프린트 설정
제목 : 고윤한(髙閏韓) 독립운동가
작성자 :


1878~미상. 경북 용궁(龍宮)출신.

의병으로 경북 봉화(奉化), 강원도 강릉(江陵) 등지에서 활약하였다.

1907년 7월 일제는「정미7조약(丁未7條約)」을 체결하여 대한제국 군대를 강제로 해산시키는 등 한국 식민지화에 광분하였다. 이에 분격하여 당시 전국적으로 수많은 의병이 봉기하여 일본군에 대적하거나 일진회원을 비롯한 친일주구배를 처단하여 무너져가는 국권을 회복코자 노력하였다.

이러한 시대적 상황에서 고윤환은 같은 해 7월 이인숙(李寅肅) 등 의병 60여 명과 함께 의병자금 확보를 위한 비상 수단으로 경북 봉화군 춘양면(春陽面)에서 엽전 200냥을, 다시 9월에는 이인숙과 함께 강원 강릉군 중계면(中溪面)에서 엽전 100냥을 군자금으로 징수하였다.

그리고 1908년 6~7월에는 봉화군에서 의병자금을 징수하는 등 지속적으로 의병 군자금 모집활동을 하였다. 그러다가 피체(被逮) 되어 1908년 10월 16일 대구지방재판소에서 징역 15년을 받아 옥고를 치렀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95년에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하였다.

▒ 상세설명
*피체(被逮) : 남에게 붙잡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