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설정
제목 : 고채주(髙采柱) 독립운동가
작성자 :




1861. 5. 8~1920. 6. 21. 경상남도 통영(統營)출신. 이명 : 석주(錫柱)

1901년(광무 5)부터 1909년(융희 3)까지 미주(美洲)에서 동포의 단결을 위해 노력하다가 귀국했으며, 통영지방의 독립만세운동을 주도하였다.

그는 40세 되던 1901년, 서양의 문물을 배우고 익혀서 우리민족을 깨우치기로 결심하고 미국으로 건너가 1906년 6월 4일 교포인 송 건・홍정표・이묵원 등과 자강회(自强會)를 조직하여 총회장으로 송 건을 선임하였으며, 월보(月報)를 발행하는 등, 교포의 단결과 민족의식의 고취를 위하여 노력하였다.

1907년 9월 2일에는 하와이 지방에만 24개의 교포단체가 난립된 것을 보고, 각 단체의 대표들과 함께 호놀룰루에 모여 하와이 한인협성협회(韓人協成協會)를 발기하고 월보를 발행하였다.

1908년 하와이와 미주의 한인협회를 발전적으로 해체하여 이를 국민회(國民會)로 응집시키는 발기문을 초안하여, 1909년 2월 1일 국민회를 창립시켜 미주지역 동포의 단합체를 만드는 산파역으로 활동하는 등 민족의식을 함양하는데 노력하였다. 그후에 곧 특별 임무를 띠고 귀국하여 미주의 국민회의 국내 연락책으로 지하활동을 계속하였다.

1919년 3・1독립만세운동이 일어나자 동년 4월 2일 오후 3시 30분경, 강윤조(姜潤祚)・박상건(朴相建)과 함께 통영면 부도정(敷島町)시장에서 수천명의 군중을 모아 놓고 독립만세시위를 전개하였다.

이때 일본경찰이 출동하여 소방차의 물펌프로 물을 뿌리며 제지하였으나, 굴하지 아니하고 모자를 벗어 들고 독립만세를 외치며 남은 500여명의 군중을 지휘하다가 피체(被逮) 되어 1919년 대구복심법원에서 소위 보안법 위반 혐의로 1년형이 확정되어 대구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르다가 심한 고문의 여독으로 병보석 중, 소생하지 못하고 이듬해에 순국하였다.

정부에서는 그의 공을 기리어 1980년에 건국포장을 추서하였다.
   ※1968년에 대통령표창을 추서받음.
   ※1990년에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받음.

▒ 상세설명
*피체(被逮) : 남에게 붙잡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