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고씨 홈페이지 방문을환영합니다.






 로긴

고경명선생 비각
고경명선생 비각
2008-11-15 15:38:25
1971
68

임진왜란 때 금산에 주둔한 왜적을 유인하여 금성면 파초리 눈벌싸움에서 싸우다가 장렬히 전사한 제봉 고경명 선생의 순절비이다. 전라도 출신의 의병장인 고경명의 순절비가 여기에 세워진 이유는 다음과 같다.

본래 고경명선생은 고향인 장흥에서 의병을 일으켰다. 더욱이 임금인 선조가 파천하였다는 소문을 듣고 격분함을 참지 못한 선생은, 큰 아들 종후와 여주인 김천일, 담양부학유 유팽노 등을 찾아 상의하고 의병을 일으켰다. 그 후 금산의 왜적을 향하여 적정을 수색하는 한편, 충청 의병장 조헌에게 서신을 보내서 같이 평강을 건너 금산의 왜적을 칠 것을 약속하였다. 이 때 진산에 이르자, 왜병이 전주로 진군하려고 진산에 오는 것을 맞아 접전 끝에 왜적을 물리쳤다. 이에 왜군은 서서히 후퇴하여 금산성으로 돌아가 수세를 취하였다. 임진년 7월 9일 새벽에 작전계획을 세우고 곽영의 군은 북문을 담당하여 공격하고 고경명 군은 서문을 담당하여 공격하였다. 북문에서 승리한 왜군이 후방에서 고경명 군을 공격하니, 앞뒤로 적을 대항해 싸우게 된 고경명군은 후방의 왜군을 쫓아 눈벌에서 왜군에 포위당하고, 전군이순절하였다.

고경명 군의 거병 보고를 들은 선조는 공조참의라는 관직을 하사하고 초토사라는 겸관을 전지하였으며, 순절한 소식을 듣고 애통하게 생각하여 사우를 광주에 세워 액호를 포충사라하고 배향케 한 다음 금산의 종용사에도 배향케 하여 그 충의를 기억하도록했다. 조선 17대 효종 27년에 당시 군수 여필관이 순절비를 세운 것을 일제 때 없애버렸으나, 해방후 후손들이 다시 세우고 1964년 비각을 건립했다.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