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고씨 홈페이지 방문을환영합니다.









로그인

  고운기(髙雲起) 독립운동가  
조회 : 4,071, 추천 : 695



1907~1943.  함남 문천(文川)출신. 호:학은(鶴隱)    이명:공진원(公震遠), 흥원(興遠)

의병출신인 부친 공창준(公昌俊)을 따라 만주에 건너갔다. 하얼빈(哈爾瀕)에서 중국중학을 졸업하고 북만주에 가서 청년운동과 교육사업에 종사하였다. 대종교신자인 그는 한국독립당에 가입하여 소대장으로 임명되어 항일전에 참가하여 공을 세웠다. 1932년 11월 한국독립군 이청천 사령관의 명령으로 강진해(姜鎭海), 심만호(沈萬浩)와 함께 중국구국군 사령부에 파견되어 한중연합군을 조직하는데 기여하였으며 이후 사도하자(四道河子), 동경성(東京城), 대전자령(大甸子嶺) 전투 등에서 빛나는 승리를 거두었다. 그러나 일제가 만주를 석권하게 되자 부득이 이청천을 따라 중국 본토로 들어갔다.

1935년 그는 상해에서 지청전(池靑天), 황학수(黃學秀), 조경한(趙擎韓) 등과 같이 한국독립당을 신한독립당(新韓獨立黨)으로 개편하였으며 다시 조선혁명당(朝鮮革命黨)과 통합하여 민족혁명당을 창립하였다. 또한 그는 동년 12월 낙양군관학교 출신을 중심으로 한국군인회를 조직하여 항일 무장투쟁을 계획하였다. 그후 공산계열인 김약산(金若山) 등이 민족혁명당을 탈퇴하자 동당은 조선혁명당으로 개편되었다. 1939년 적정을 정탐키위하여 황학수와 같이 내몽고로 파견되었다가 다음해에 남하하여 이시영(李始榮), 김의한(金毅韓)과 함께 당의 감찰위원이 되었다. 1938년 10월에는 한국광복진선(韓國光復陣線)의 청년공작대장에 임명되었으며,1939년 10월에 임시정부의 임시의정원 정기총회에서 함경도 지역 의원으로 선출되었고, 다음해 2월에는 임시정부 군무부(軍務部) 군사학편수위원으로 임명되어 활동하였다. 1940년 9월 광복군이 창건되자 총사령부 참모로 임명되었으며, 동년 11월에 광복군 총사령부가 서안(西安)으로 이전되면서 그는 제2지대 지대장으로 임명되었다.

다음해 2월 임시정부 군무부는 그를 제2징모분처 주임위원으로 발령하여 지대편성을 위한 인원을 모집하게 하였다. 그는 임지인 수원성(綏遠省)으로 전진하여 포두(包頭)를 근거지로 삼아 초모공작에 나섰다. 그는 중국군 제12전구 사령관 부작의(傅作義)의 중국군 각 부대와 긴밀한 연락을 취하면서 수원성 일대는 물론 적 점령하에 있는 하북성(河北省)의 북평・천진・당산지구와 차할성(察哈兒省)의 장가구(張家口)등 광범위한 지역에 걸쳐 공작활동을 전개하였다.

그는 같은해 제2구대장 지달수(池達洙)와 유해준(愈海濬) 왕중량(王仲良) 등 간부들과 함께 포두를 떠나 한국교포가 비교적 많이 거주하고 북경과의 거리도 가까운 장가구(張家口)시내에 잠입하여 교포를 대상으로 초모공작을 벌여 10여명의 청년을 포섭하여 거점을 구축하였다. 그러나 포섭한 교포중의 한 사람인 최준(崔俊)이 일본헌병대에 자수하여 버림으로써 유해준이 체포되는 등 거점과 조직망이 파괴되었다. 그는 대원을 인솔하고 이해 겨울에 서안으로 복귀하였다. 1942년 9월 광복군의 개편과 10월 총사령부의 중경으로의 이전에 따라 그는 중경으로 갔으나 조국의 광복도 보지 못한 채 37세의 젊은 나이로 요절하였다.

정부에서는 그의 공적을 기리기 위하여 1963년에 건국훈장 국민장 (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294    고서흥(髙瑞興) 조선 후기 자선가       6012
293    고석규(髙錫珪) 문학평론가       5688
292    고두만(髙斗萬) 항일운동가       5517
291    고상돈(髙相敦) 한국인 최초로 에베레스트산을 등정한 산악인       5513
290    고만갑(髙萬甲) 조선 후기 문신       5499
289    고두황(髙斗愰) 조선 후기 문신       5395
288    고승운(髙承雲) 항일운동가       5364
287    고용즙(髙用楫) 호는 죽봉(竹峯)       5264
286    고영후(髙盈厚) 조선 중기 무신       5147
285    고수선(髙守善) 독립운동가,제주여성의 선각자       4435
284    고봉근(髙奉根) 국내독립운동       4425
283    고형진(髙衡鎭) 3.1운동       4156
282    고두일(髙斗一) 3.1운동       4110
281    고치범(髙致範) 독립운동가       4075
   고운기(髙雲起) 독립운동가       4071
279    고경준(髙景晙) 제주판관       4025
278    고용지(髙勇之) 고려 중엽의 무인       4005
277    고종수(髙宗秀) 고려시대 무신       3970
276    고열(髙悅) 조선초 문신       3969
275    고봉익(髙鳳翼) 조선말기의 효자       3950

     
12345678910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