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 충 사 [ 褒 忠 祠 ]

광주광역시 기념물 제7호

소재지 : 광주광역시 남구 원산동


이곳은 임진왜란 당시 호남에서 최초로 의병 7,000명을 모집하여 금산전투에서 장렬히 순절한 고경명(1533 ~ 1592) 선생의 충절을 기리기 위한 사액사당이다.  

중종 28년∼선조 25년(1533∼1592). 향년 60세. 조선 전기의 문인.의병장. 자 이순(而順). 호 제봉(霽峰) 태헌(苔軒). 시호 충렬(忠烈). 명종 7년(l552) 진사가 되었으며, 1558년 식년문과에 장원급제하였다.

호조좌랑으로 기용되었다가 전적(典籍) 정언(正言)을 거쳐 사가독서(賜暇讀書)하였다.

 1563년 인순왕후(仁順王后)의 외숙 이조판서 이량(李樑)의 전횡을 논할때 교리(校理)로서 이에 참여하였다가 그 경위를 이량에게 알려준 사실이 발각되어, 울산군수로 좌천된 뒤 파면되었다

선조 14년(1581) 영암군수로 다시 기용되고, 이어 종계변무주청사(宗系辨誣奏請使)의 서장관으로 명나라에 다녀왔다.  

1591년 동래부사로 있다가 서인(西人)이 제거될때 사직하고 낙향하였으며, 선생은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온 백성이 혼란에 빠져 있을 때 의연히 일어서 마상에서 격문을 지어 각 도에 돌리고 의병을 규합, 왜적과 싸우다 순절하였다.

나라에서는 선조 28년(1595) 선생과 함께 순절한 장남 종후와 차남 인후 삼부자를 위해 정문을 세웠고, 그뒤 선조 34년(1601) 국령으로 사우를 건립하여 선생의 삼부자와 함께 의거 순절한 월파 유팽로(1554 ~ 1592), 청계 안영( ? ~ 1592) 등 다섯 분을 같이 배향하도록 하였다.  

후에 선조 36년(1603) 사당에 '포충'이라는 액호를 내리고 예관을 보내 치제하게 하였다. 현재 옛 사우 경내 건물로는 사당, 동재, 서재, 내삼문, 외삼문이 있으며, 1977년 정화시 충효당, 전사청, 청사영당, 고직사 등은 철거 정비되었다.

문집에《제봉문집(霽峰文集)》 저서에《유서석록(遊瑞石錄)》각처에 보낸 격문을 모은 《정기록(正氣錄)》 등이 있다. 남광주역 사거리에서 시작되어 광주역에 이어지는 제봉로는 선생을 기리기 위해 이름 붙인 거리이다.

 

종별  :  시지정 유형문화재 제21호

지정일 : 1994년 7월 21일

소재지 : 남구 원산동 947-4 포충사

시   대 : 조선 시대

  포충사 소장 고경명 문적

포충사에 보관되어 있는 고경명 문적은 그의 아들 인후, 종후 그리고 포충사와 관련된 문적으로「명문」2점,「입안문」1「교지」4점,「유물」2점이 있다.「명문」은1601년 나라에서 고경명 3부자를 위해서 포충사를 지어 봄 가을에 제사를 올릴 수 있도록 하고, 임금이 포충사라는 이름까지 지어내리니 고경명 선생의 부인과 아들들이 감격하여 자신들의 농토와 노비를 영원히 포충사에 기증한일을 기록한 문서이다.「입안문」은 재산 헌납에 관한 관청의 인가증명서이다.                

이외에 국왕의「교지」, 고경명 선생이 직접 지은 격문과글씨 등 모두 9점이 포충사에 보관되어 있다.「명문」2점은 포충사 관리의 귀중한 자료이고,「입안문」은 국가 대우를 알 수 있는 자료이며, 또 글씨는 고경명 선생의 얼이 스며있어 우리 조상들의 정신사를 밝혀주는 소중한 자료이다.

구분 : 충청남도 문화재자료 제 28 호

위치 : 충남 금산군 금성면 양전리 산 170

조선 : 효종 27년(1712) 창건, 1952년 재건

고경명 선생은 문인 출신 의병장으로 임진왜란 당시 금산에 침입한 왜군을 맞아 혈전 끝에, 이 비석이 세워진 맞은편 산기슭 눈벌에서 전사했다. 이에 효종 27년 석비를 세워 그의 충혼을기렸으나 일제시대에 왜경에 의해 파손되었다. 현재 석비는 광복 후에 재건한 것이다.
 
 

삼성혈 l 혼인지 l 삼성제 l 삼사석 l 연혼포 l 절부암 l 포충사 l 고씨동굴

처음제주고씨탐라국 고씨종묘문화재가문의영광ㅣ종문자료실오신분 발자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