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랑국 공주가 왔다는 온평리 연혼포의파도

연  혼  포 [ 延  婚  浦 ]

위치 :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읍 온평리 해변    

아득한 옛날 모흥(毛興)이라고 하는 곳에서 고을나(髙乙那)·양을나(梁乙那)·부을나(夫乙那)라는 삼신인(三神人)이 솟아 나왔다.이들은 수렵과 어로를 통해서 생활을 영위하고 있었다.

하루는 한라산에 올라가 멀리 바라보니 동쪽 바다 위에서 오색 찬란한 목함이떠 내려와 해안가에 머물렀다.

삼신인이 내려가서 목함을 열어 보았더니. 그 안에는 알 모양으로 된 둥근 옥함(玉函)이 있고 관대(冠帶)를 하고 자의(紫衣)를 입은 사자(使者)가 있었다.

 사자가 나와 옥함을 여니 그안에는 청의(靑衣)를 입은15∼16세 가량의 삼공주와 우마(牛馬) 및 오곡(五穀)의 종자가 있었다

세 신인은 나이 순에 따라 세 공주와 혼례를 올리고그 함 속에서 나온 송아지·망아지를 기르고 오곡의 씨앗을 뿌려 태평한 생활을 누렸다. 이로부터 제주의 농경과 목축이 시작되었다고한다.

당시 세 공주가 담긴 목함이 발견된 곳은 속칭 '쾌성개'이며 도착한 해안은 '황노알'이라 하는데 현재 이 해안에는'연혼포(延婚浦)'란 작은 비석이 세워져 있다.  황노알은 삼선녀가 상륙하던 무렵 의 '황금빛 노을'을 뜻한다고 한다.

해안도로를 끼고 가다 온평리 마을로 꺾어 들어가면 혼인지 간판을 발견할 수 있는데 이곳이 삼신인(三神人)과 삼공주(三公主)가 혼인하였다고 전해지는 곳이다. 
 

 

   

삼성혈 l 혼인지 l 삼사석 l 연혼포 l 절부암 l 포충사 l 고씨동굴

처음제주고씨탐라국 고씨종묘문화재가문의영광ㅣ종문자료실오신분 발자취